[기사모음] 동화 속 철학이야기


[머니투데이]

"호기심 없는 요즘 아이들…빈 틈을 만들어주세요"

[피플] 딸과 함께 '동화 속 철학 이야기' 담아낸 문우일 교사

2017.07.26.

동화 '인어공주' 속 왕자가 변심해 자신의 정체(물고기)를 속인 인어공주를 고소한다면 인어공주는 어떻게 자신의 '사람다움'을 증명해야 할까. 한때 개구리였던 한 남자가 왕자로 변신해 나에게 청혼을 한다면 나는 그를 '온전한 인간'이라 받아들일 수 있을까. 허를 찌르는 철학적 질문과 해석을 담은 '동화 속 철학이야기(다할미디어)'는 이렇게 발칙한 상상에서 시작됐다. 저자는 23년째 교단에서 윤리와 철학을 가르친 문우일 세화여고 교사(48·사진)다.

"아들과 딸이 제가 어릴 때 좋아하던 동화를 똑같이 좋아하는 걸 보고 책 구상을 시작했어요. 이미 아이들은 중·고교생이 됐지만 종종 동화를 차용해서 수업 시간에 활용하다 보니 한 번 시작된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죠. 책을 쓴 동기가 된 딸이 삽화작업을 해줘서 더욱 의미가 깊었습니다."

책에는 동서양에서 유명한 동화나 전설에 대한 새로운 해석이 담겨있다. 단군신화와 인어공주, 미녀와 야수, 구미호 속 주인공의 얘기를 통해 인간의 조건을 얘기하고 '공주를 구한 삼형제'를 얘기하며 롤스의 정의론을 슬그머니 등장시킨다.

(후략)

http://news.mt.co.kr/mtview.php?no=2017072509361645969&outlink=1&ref=https%3A%2F%2Fsearch.naver.com

Archive
Recent Posts
Featured Posts
Follow Us